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선 교회

신천지교회, 사랑제일교회, BTJ열방센터, 그리고 이번엔 IM선교회다. 모두 코로나19 확산에 결정적 역할을 한 집단이다. 신천지교회와 사랑제일교회는 각각 1, 2차 대유행을 야기했고 BTJ열방센터와 IM선교회는 긴 3차 대유행 기간을 연장하고 위험도를 높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고 현재도 하고 있다. 이들 집단은 모두 알다시피 개신교에 뿌리를 두고 있다. 신천지는 이단이라고, 그리고 다른 집단들도 이단으로 인정되진 않아도 이단성이 있다고 해도 달라질 건 없다. 그들이 개신교 흉내를 내거나 개신교를 내세워 신자들을 모으고 교묘하게 세뇌해서 사회에 되돌릴 수 없는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평범한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 그런 곳을 찾거나 옮기는 이유는 그런 집단과 개신교와의 차별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열거한 집단들이 가진 가장 큰 문제는 전 국민이 코로나19 확산을 경계하고 생계와 일상까지 포기하며 극도로 조심할 때 전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자기 이익만 추구했다는 거다. 심지어 그들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밝혀진 후에도 고의로 숨기거나 검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이번에 집단 감염을 일으킨 IM선교회는 비교적 빨리 검사와 추적 조사에 응하고 있다. 하지만 집단 대표의 작년 영상을 보면 전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집회를 했으며 오히려 법의 허점을 조롱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니 이번 결과도 전혀 사고가 아니다. 이 집단들이 가진 가장 큰 특징은 강하고 폐쇄적인 집단성과 공동체성이다. 그들은 자기들만의 세계를 만들고 세상과 자기 집단을 구분하며 스스로를 이라 자부한다. 하지만 인간 사회에서 타인의 안위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나 집단은 절대 의 범주에 들어갈 수 없다.

사람들이, 특히 교회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가지는 가장 큰 의문은 왜 사람들이 그런 곳에 혹하느냐다. 가장 큰 책임은 기성 교회에 있다. 아주 많은 수의 개신교인은 제대로 된 교회와 그렇지 않은 교회를 구분하지 못한다. 목회자 중심의 교회 구조와 문화, 소수의 일방적 의사결정, 폐쇄성, 내집단 결속력 등을 강조하고 무엇보다 지도자를 하늘처럼 따르는 교회가 이단성이 있는 교회들과 거의 구분되지 않기 때문이다. 한번이라도 교회를 다녀본 사람들은 목사, 또는 비슷한 위치에 있는 지도자의 말에 절대 복종하고 따라야 내집단 내에서 생존할 수 있고 심지어 진짜 신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는 교회 내 구조와 문화에 너무 익숙하다. 그들에게는 그것이 상식이고 진리다. 멀쩡히 사회생활을 하다가도 교회에 가면 그런 허술하고 비논리적인 것을 절대적으로 따른다.

 

교회와 사회

교회의 가장 큰 문제는 민주적 시민을 길러내지 않는다는 것이다. 민주사회의 시민은 주체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며, 권력에 문제를 제기하고, 참여를 통한 상향식 의사결정을 요구하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외친다. 그런데 교회는 이 모든 것과 반대다. 감히 말하건데 이런 비민주적이고 불합리한 특징에서 완전히 자유로운 교회는 거의 없다. 거기에 폐쇄적 집단성과 공동체성이 더해져 강한 집단 이기주의가 고착되어 있는 곳이 교회다. 교회 밖에서 아무리 많은 사람이 힘들게 지내도 자기들만 안전하면, 또는 자기 집단에게만 이익이 되면 상관없다. 그것이 예수의 가르침이나 새로운 세상을 염원했던 초대교회 사람들의 정신을 따르는 것인지 아닌지 눈꼽만큼도 고민하지 않는다.

교회의 또 다른 문제는 사회의 상식과 보편적 윤리를 저버리는 선교다. 한국의 교회는 여전히 선교를 강조한다. 한때는 그것으로 교세를 확장하고 사회적 영향력을 얻었기 때문에 세상이 변한 지금도 포기하지 않는다. 대다수 기독교인은 사람을 끌어오는 선교가 교회와 신자의 가장 중요한 정체성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진짜 선교는 단순히 신자를 늘리거나 세상을 기독교 세계와 비기독교 세계로 구분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 세상의 폭력을 없애고 정의를 실현하며 약자를 보호하는 것이다. 더군다나 타종교인을 기독교인으로 개종시키기 위해 선교사를 교육시켜 다른 사회에 보내는 일은 제국주의 시대의 유물일 뿐이다. 그런 선교는 이미 역사적 단죄를 받았다. 그런데 BTJ열방센터나 IM선교회 등이 교육한다는 선교사들은 과연 다른 사회와 그곳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들일까? 다른 사회의 안위를 해치는 사람들은 아닐까? 거기에서도 무법자처럼 싸돌아 다니며 코로나19를 확산시키지 않을까?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는 데 말이다. 개신교 선교사들 중 많은 수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세계 곳곳에서 강제 개종과 현지 종교공동체 파괴 등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 이제 코로나19 상황에서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유감스럽게도 교회는 이제 생존을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생존의 여부는 사회 안에서 어떻게 구성원의 역할을 제대로 하는지에 달려 있다. 교회는 치열하게 반성하고 기존의 모든 조직 운영과 신자 교육 방식을 바꿔야 한다. 수십 년 동안 저지른 잘못된 방식이 이상한 집단들의 출몰을 야기했고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지경을 만들었으니 말이다. 게다가 그들이 전 세계로 가서 그곳 사회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존재가 되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으니 말이다. 교회는 자문해보면 좋겠다. 교회가 없으면 이 사회는 어떻게 될까? 솔직히 교회가 없어도 사회는 잘 돌아갈 것이다. 그러니 겸손해야 한다. 교회의 존재로 사회가 얻는 이득은 거의 없는 것 같으니 부끄러워하고 조심해야 한다. 교회가 사회를 위해 특별히 뭔가를 할 수 있다는 오만한 생각은 버리고 그저 해만 끼치지 않겠다고 다짐하면 좋겠다. ‘Do No Harm’ 말이다.

Posted by 평화갈등연구소 정주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갈등연구소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powered by kakao|vector created by freepik|